코로나19로 추석연휴 고향방문 계획 16%…1989년 조사 시작 이래 최저
코로나19로 추석연휴 고향방문 계획 16%…1989년 조사 시작 이래 최저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9.1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갤럽이 15∼17일 전국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올 추석 연휴에는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계획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응답자의 81%는 이번 연휴에 1박 이상 집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추석에 고향을 1박 이상 방문할 계획이라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1박 이상 여행을 계획한다는 응답은 1%뿐이었다.

갤럽은 "추석에 1박 이상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는 응답은 1989년 이후 30년 넘게 조사마다 30%를 넘었는데 올해는 예년의 절반 수준을 밑돌았다"며 "코로나19의 위력과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려는 시민의식이 엿보인다"고 분석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