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에 우리 인사 최초 진출
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에 우리 인사 최초 진출
  • 김예림 인턴기자
  • 승인 2020.09.1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창록 고려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

[업코리아 김예림 인턴기자] 서창록 고려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9.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실시된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Human Rights Committee) 위원 선거에서 2021-24년 임기(4년) 위원으로 선출되었다.

금번 선거는 9개 공석에 14명이 입후보하여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서창록 교수는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 173개 당사국 중 총 117개국의 지지를 받아 당선되었다.

우리 인사가 유엔 인권메커니즘 내 핵심기관인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에 진출한 것은 1990년 우리나라의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 가입 이후 최초이다.

동 위원회는 생명권을 비롯해 신체의 자유, 양심·종교의 자유, 고문·비인도적 처우 금지, 표현의 자유, 집회·결사의 자유 등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에 규정된 권리의 각국 이행을 심의하는 주요 인권협약기구이다.

서창록 교수는 인권 NGO인 휴먼아시아 대표, 유엔 인권이사회 자문위원회(Human Rights Council Advisory Committee) 위원 및 동 위원회 진정 실무그룹 위원장 등을 역임해오고 있는 인권 전문가로, 금번 당선은 서창록 교수가 전 세계 인권의 증진과 보호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점을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은 데 따른 것으로 평가된다.

우리 정부는 국제 인권 보호·증진 노력에 대한 기여의 일환으로 전문성을 갖춘 우리나라 인사의 국제 인권메커니즘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 바, 서창록 교수의 이번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진출을 통해 우리나라가 국제 인권 보호·증진 노력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