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국지도 57호선 교통개선대책 수립 용역 착수
성남시, 국지도 57호선 교통개선대책 수립 용역 착수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9.1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월 용역 결과 토대로 지하철 도입 등 추진
▲ 성남시, 국지도 57호선 교통개선대책 수립 용역 착수
[업코리아] 성남시는 지난 17일 시청 3층 산성누리에서 민간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지원지방도 57호선 교통개선대책 수립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앞선 지난해 12월 23일 성남시와 광주시가 협약한 ‘국지도 57호선 교통개선대책 공동 추진’에 관한 후속 조치다.

성남시와 광주시가 50%씩 분담해 모두 4억원을 투입하는 이번 용역은 ㈜유신이 맡아 내년 7월까지 성남 판교 나들목~광주 오포~능평 교차로 10.7㎞ 구간의 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한다.

지하철 도입에 관한 비용편익분석 등 타당성도 조사한다.

해당 구간은 하루평균 7만4000대의 차량이 통행해 평균 시속 21㎞를 나타내고 있다.

성남지역으로 들어오는 다른 인접 시군 차량 61만대 중 22만대가 광주지역에서 유입되고 있어서다.

시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서현로를 포함한 국지도 57호선의 교통량을 분산시키기 위한 지하철 도입, 도로 신설, 버스 노선 검토 등 교통체계 개선 대책을 수립·추진한다.

국토교통부, 경기도에도 용역 결과에 따라 지하철 도입을 위한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인허가 등의 협조를 광주시와 공동 건의해 해당 구간의 교통혼잡 해소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성남시 김윤철 교통도로국장은 “국지도 57호선 성남~광주 구간의 교통 혼잡으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착수보고회에서 나온 전문가 의견을 분석 검토해 용역에 반영하고 신속히 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