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박용택 KBO 리그 역대 최초 2,500안타 대기록 눈앞
LG 박용택 KBO 리그 역대 최초 2,500안타 대기록 눈앞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9.1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코리아 변진주 기자] LG 박용택이 KBO 리그 역대 최초로 2,500안타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어제(16일) 대전구장에서 한화를 상대로 3안타를 몰아치며 개인통산 2,495안타를 기록, 대망의 2,500안타에 5안타만을 남겨뒀다.

박용택의 안타는 2018년 6월 23일 양준혁의 2,318안타를 뛰어 넘는 순간부터 하나 하나가 KBO리그 새로운 기록이었다. 그리고 그 도전이 마침내 2,500이라는 상징적인 숫자에 다가섰다. 리그 최고령 선수이기도 한 박용택은 2002년 LG에 입단 후 단 한 해도 거르지 않고 19시즌을 2,500안타를 향해 뛰어왔다.

올 시즌 6월 51타수 20안타 월간 타율 0.392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그러나 같은 달 23일 키움전에서 내야안타를 치고 1루로 뛰다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50일간 1군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8월 12일 1군 복귀 이후에는 주로 대타 역할을 수행하며 팀에 헌신했다. 9월 들어 다시 타격 사이클이 상승하며 16일까지 8,098타수에서 2,495안타를 때려 2,500안타 기록 달성을 앞당기고 있다.

박용택은 2002년 4월 16일 문학 SK경기에서 2루타로 KBO 리그 첫 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2009년 대구시민구장에서 1,000안타 고지에 오른 이후, 2013년 1,500안타, 2016년 역대 6번째로 2,000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2018년 6월 8일 대구 삼성 경기에서 2점 홈런으로 역대 두 번째 2,300안타를 기록한 박용택은 며칠 뒤인 23일 잠실에서 롯데를 상대로 4안타를 몰아치며 삼성 양준혁의 2,318안타를 뛰어넘어 KBO 리그 최다안타 기록 보유자가 됐다.

박용택은 지난해 4월 16일 창원 NC 경기에서 연장 11회초 1사 만루에서 2타점 중전 적시타로 KBO 리그 사상 첫 2,400번째 안타를 달성하고, 이미 은퇴를 선언하고 뛰고 있는 마지막 시즌에서 2,500안타라는 역사에 남을 값진 기록에 다가서고 있다.

2,207경기에 출전 중인 박용택은 올 시즌 정성훈이 기록한 타자 최다 출장 기록인 2,223경기도 뛰어넘을 전망이다.

KBO는 박용택이 2,500안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