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소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 연장
강동구, 소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 연장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9.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생계 위협받는 소상공인 지원… 12월까지 추가 연장
▲ 강동구, 소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 연장
[업코리아] 강동구가 소형음식점 음식물쓰레기 무상 수거 기간을 당초 이달 말에서 오는 12월 31일까지로 3개월 더 연장한다.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매출이 급감한 작은 식당들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음식물쓰레기 처리 비용을 지원해왔다.

지원 대상은 면적 200㎡ 미만 일반·휴게음식점 5,000여 곳으로 업소 당 약 8만원의 수수료 감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해당 음식점들은 납부필증을 붙이지 않고 음식물쓰레기를 수거 전용 용기에 담아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 배출하면 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연장 조치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는 소형음식점들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