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국내 선박투자 활성화를 위해 미래에셋증권·멀티에셋자산운용과 5천억원 규모 펀드 설립
産銀, 국내 선박투자 활성화를 위해 미래에셋증권·멀티에셋자산운용과 5천억원 규모 펀드 설립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6.12.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DB,미래에셋, 오션밸류업 프로그램 투자 서명식

[업코리아=권오경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20(화) 미래에셋 센터원빌딩에서 장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해운 및 조선업 관련 투자 활성화를 위해 미래에셋증권·멀티에셋자산운용과 3자간『KDB-미래에셋 오션밸류업 프로그램』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15.3월 U$10억 규모로 출범한 산업은행 선박펀드『KDB 오션밸류업펀드』*의 하위 프로그램으로, 투자금 5천억원을 산업은행과 미래에셋증권이 7:3 비율로 공동 투자하였다.

* 국내외 해운사의 신조·중고 선박 운영 등을 대상으로 하며, 산은은 U$10억 중 U$7억을 출자하여 주축 투자자(Anchor Investor) 역할을 수행하고, 해운·조선사가 전략적 투자자(SI)로,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기관이 재무적 투자자(FI)로서 참여 - 펀드 출범 이후, 10개펀드(U$3.3억) 설정료

『KDB-미래에셋 오션밸류업 프로그램』의 투자대상은 국내 우량 중견선사 등의 신조 또는 중고 선박으로서, 우량 화주와의 안정적인 장기운송계약을 수행하는 사업을 위주로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우량 중소형 해운사의 고효율 선박 취득을 유도하여 장기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은행 임해진 부행장은 “국책은행과 자본시장 업계 선두주자 간의 협력을 통해 정책과 상업의 최적화된 협력 모델을 제시하여 국내 금융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