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안 원점 재검토' 시사에 의협회장 "긍정적"…갈등 해소 되나
'현안 원점 재검토' 시사에 의협회장 "긍정적"…갈등 해소 되나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9.0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 "완전하게 제로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
의협·대전협 등 참여하는 범투위, 3일 관련 논의 예정
전북대병원 전공의들이 9월 1일 전북대병원 본관 1층에서 정부 의료정책을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북대병원 전공의들이 9월 1일 전북대병원 본관 1층에서 정부 의료정책을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의료계에 따르면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과 젊은의사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께 만나 의료계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만남에서 오간 이야기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이후 3일에는 개원의, 전공의, 전임의, 의대생 등 의사 전 직역이 참여하는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에서 대정부 협상안을 논의키로 했다.

의료계가 내부 대화를 이어가는 것은 전날 한 의장과 최대집 의협 회장과 만남이 진일보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한 의장은 최 회장에게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에 대해 "완전하게 제로의 상태에서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장 의료계와 국회, 정부의 의견이 일치된 건 아니지만 국회가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 있고 이를 명문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열어두면서 의료계에서도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다.

최 회장은 연합뉴스에 "내일 범투위에서 논의하는 게 맞다"며 "(전날 한 의장과의 대화는) 긍정적으로 본다. 논의가 진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범투위는 개원의는 물론 전공의, 전임의, 의대생 등과 함께 합의된 의료계 단일 협상안을 도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범투위 위원장은 최 회장이 맡고 있고, 젊은의사 비대위에서도 정부와의 접촉 창구를 범투위로 단일화한 상태여서 범투위에서 결론이 날 경우 정부와의 협상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간밤 대한전공의협의회에서도 의료정책에 일방적으로 반대하는 게 아니라며 언제든 대화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대전협 비대위는 "우리는 지역의료 불평등, 필수과 기피 문제, 대형병원 쏠림 현상 등 고질적인 대한민국 의료 취약점에 깊이 공감한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진정성 있게 논의해 대한민국 의료를 올바른 방향으로 나갈 수 있길 바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가 되는 정책들을 원점에서 재논의하겠다고 명문화한다면 젊은 의사들은 국회와 정부가 마련해주신 토론의 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