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9월 청년일자리카페 취업지원 프로그램 비대면 운영
강북구, 9월 청년일자리카페 취업지원 프로그램 비대면 운영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8.2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 대기업, 외국계 기업 채용동향 및 취업전략 등 강의
▲ 강북구, 9월 청년일자리카페 취업지원 프로그램 비대면 운영
[업코리아] 강북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취업 준비생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9월 청년일자리카페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비대면 운영한다.

대상은 만 15세~39세 청년 구직자로 비용은 무료다.

구는 9월 2일부터 23일까지 매주 수요일 2시~4시에 온라인 화상대화 프로그램을 이용해 강좌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먼저 공기업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2일에는 NCS 인적성 대비 특강이, 9일에는 공기업 입사서류 취업 컨설팅이 실시된다.

이를 통해 참여자들은 NCS 출제경향과 파트별 대응전략,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법, 분야별 직무역량 강화법 등을 학습할 수 있다.

16일과 23일에는 대기업에 입사하고자 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수업이 이뤄진다.

16일에는 자기소개서·이력서 등 서류 작성법, 23일에는 인적성 대비 특강을 진행해 취업 과정 시 어려움을 겪는 부분에 대해 짚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외국계 기업 진입을 위한 강좌도 23일 운영된다.

이 과정에서는 외국계 기업의 내부문화와 산업별 직무특징을 통해 업무를 알아보고 직무역량이 내포된 경험을 정리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희망자는 서울일자리포털에서 강북구를 선택해 프로그램을 신청하거나 구글폼 신청서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청년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악화된 구직환경을 딛고 취업난을 돌파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기획해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