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20년 서울상징 대표 관광기념품으로“미소호랑이”선정
서울시,'20년 서울상징 대표 관광기념품으로“미소호랑이”선정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8.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된 기념품 및 이미지는 향후 상품화 과정 거쳐 매입 및 판로지원 예정
▲ 서울시,'20년 서울상징 대표 관광기념품으로“미소호랑이”선정
[업코리아] 서울시는 제8회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결과, 최종 접수된 348선의 작품 중 전문가 및 대중심사를 통해 총 56선의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공모전은 서울이 보유하고 있는 역사, 산업, 문화, 생활 기반 시설 등을 표현한 관광기념품을 자유롭게 접수받았고 서울시의 오래가게 브랜드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서울 ‘오래가게’ 홍보 기념품도 특별주제로 접수받았다.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 제품 부문에서는 총 30선이 선정됐다.

대상의 영예는 경복궁 근정전 12지신의 석상과 궁궐의 단청 그리고 궁궐 위의 잡상을 소재로 해 지킴이와 길상의 의미를 담아 제작된 도자 인형 ‘미소호랑이’가 차지했다.

이미지 부문에서는 총 26선의 작품이 입상했고 서울의 역사를 담고 있는 맨홀 뚜껑과 함께 맨홀 디자인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서울시의 맨홀지도’가 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공모전 제품 부문 상위 10선과 이미지 부문 상위 6선은 9월부터 진행되는 전문가 멘토링 및 상품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총 8천만원 상당 제품은 서울시가 매입, 서울시정 업무 추진을 위해 국내·외에 홍보용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대상을 포함한 56선 작품에 대한 시상식은 11월에 개최 예정이며 작품 전시회도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