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기념관 광복 75주년‘대한민국의 독립’사진展 개최
3.1운동기념관 광복 75주년‘대한민국의 독립’사진展 개최
  • 조인구 기자
  • 승인 2020.08.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1운동기념관 광복 75주년‘대한민국의 독립’사진展 개최
[업코리아]군산 3.1운동기념관은 오는 10월 31일까지 광복을 맞은 대한민국의 정부수립 과정을 담은 ‘대한민국의 독립’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사진 전시는 광복 75주년을 기념해 일제로부터 해방된 1945년부터 1948년 남한 단독정부가 수립되기까지 미군정 시대를 포함한 기록을 담고 있다.

미·소 점령 38선의 모습, 연합군 회담, 신탁통치 반대 시위현장, 남한 단독선거, 미군정기의 군산 등 그동안 쉽게 접하지 못한 사진 70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 ‘일본의 패전과 대한민국의 광복’ 2부 ‘남한의 분열과 갈등, 소련의 꼭두각시 북한’ 3부 ‘남한의 정부수립’을 확인할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광복이후 한국의 독립국가로서 탄생 과정을 담은 이번 전시를 통해 민족분단의 역사와 자주적 독립의 중요성을 다시금 일깨우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군산 3.1운동 기념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지난 2018년에 개관했다.

한강 이남에서 최초로 3·1 만세 운동이 일어난 곳으로 영명학교와 예수병원, 구암교회 등이 주축이 되어 만세운동을 일으킨 상징성과 군산 독립만세운동의 역사성을 널리 알리고 호국보훈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