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재난취약 독거노인 가구 수해 피해 ‘주거 환경개선’ 지원
구리시, 재난취약 독거노인 가구 수해 피해 ‘주거 환경개선’ 지원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8.1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매동 거주 재난취약 기초생활수급 어르신가구 주택피해 어려움 해소
▲ 수해 피해 독거노인 가구 집수리 사진
[업코리아] 구리시는 지난 12일 가족들의 돌봄 없이 홀로 지내던 중 금 번 수해로 주택 피해를 입은 갈매동 거주 기초생활수급 독거 어르신에게 집수리 지원으로 거주환경을 개선해 자칫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신속히 대처했다.

갈매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7월말부터 집중 호우 대비를 위해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현장 예찰을 실시하던 중 8월 10일 많은 비로 독거어르신의 주택 담벼락이 경사지에서 내려 온 토사로 인해 무너졌고 또한 배수로가 없어 자칫 인명 피해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어르신을 즉시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킨 후 시 안전총괄과에 피해 신고를 접수했다.

시는 즉시 피해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스스로 집수리를 하지 못하는 재난취약 어르신 가구에 약 15명의 인력을 투입해 약 8시간에 걸쳐 흘러내린 토사 정리, 피해 재발 방지를 위한 견고한 토사 방호막 설치, 파손된 집수리를 하는 등 완료했다.

수리가 끝난 집을 본 어르신은 “도움 받을 곳 하나 없어 어떻게 해야 하나 걱정이었는데 이렇게 수리된 집을 보니 너무 좋다”며 “항상 여름철 장마 기간만 되면 집 뒤 토사가 무너지진 않을까 걱정이었는데 이 문제까지 해결해 줘서 앞으로 발 뻗고 잘 수 있겠다”며 연신 고마움을 전했다.

안승남 시장은 “장기간 지속된 장마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조속히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앞으로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가 입지 않도록 더욱 꼼꼼하게 모든 시설과 현장 등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해 시민의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