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장 사람들이 말하는 경마장 이야기 ‘화제’
경마장 사람들이 말하는 경마장 이야기 ‘화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8.1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랜선을 통한 경마 관련 다양한 콘텐츠로 경마팬들의 아쉬움 달래
경주마 관계자 유튜브 갈무리
경주마 관계자 유튜브 갈무리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최근 유튜브 플랫폼의 인기와 동시에 동영상 제작 기술이 대중화 되며 누구나 손쉽게 ‘크리에이터’로 활동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특히 어렵고 멀게만 보였던 변호사, 의사들의 인간적 일상 등 쉽게 볼 수 없었던 직업의 이면을 다루는 콘텐츠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또한 ‘마사회TV’ 유튜브를 통해 말산업과 관련된 직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국마사회에서 승마교관으로 활약 중인 김민찬 사원이 직접 출연. Q&A식으로 구독자들의 이해가 쉽도록 소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경마장’과 관련된 소소한 이야기거리들도 예외는 아니다. 경마를 모르는 일반 시청자들도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콘텐츠들이 가득하다.

최초의 여성 조교사 이신영 조교사는 유튜브 채널 ‘마마랜드’를 오픈했다. 조교사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현직 조교사의 직설 조언’부터 경주마들의 ‘먹방’까지 다채로운 경마장 이야기가 있다. 최근 눈길을 끄는 것은 서울경마장의 ‘아이돌’ 이현종 기수와 함께하는 기수 직업 이야기다. 그는 기수가 되기까지의 과정과 소소한 일상, 평균 수입과 최고 수입, 직업적인 매력과 힘든 부분들에 대해 진솔히 밝히면서 기수로서의 자부심도 내비쳤다.

정호익 조교사, 홍대유 조교사도 유튜브 개인채널 운영을 통해 팬들과의 소통에 열심이다. 직접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현역에서 은퇴한 원로 조교사들의 근황, 주요 대상경주 소식과 관계자 인터뷰, 유명 경주마에 대한 에피소드, 휴양마의 근황 등 경마팬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디테일한 경마장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부산경남 경마공원의 ‘라라걸’ 김혜선 기수 역시 새로운 채널 ‘하루땅콩’을 통해 팬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있다. 현재 출산으로 기수 활동을 잠시 멈추고 있지만 경주마 경매현장, 기수들의 체중관리 뒷이야기 등 다양하고 흥미로운 콘텐츠를 통해 여성 기수의 생활을 이야기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장은 거리두기를 위해 6개월째 이용이 불가한 상황에서도 경마장 사람들은 팬들을 만날 날을 기약하며 경주마 관리과 훈련에 땀을 흘리는 한편, 그들이 틈틈이 만들어내는 또다른 콘텐츠들이 장기간 경마를 접하지 못하고 있는 팬들에게는 작은 위로가 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