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형 넷-제로에너지카페 6곳 문 열어
광명형 넷-제로에너지카페 6곳 문 열어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7.3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명형 그린뉴딜 프로젝트, 생활 속 에너지 감축 거점 역할
- 4개 권역별 넷-제로에너지 교육·캠페인·모임 등 활동
광명시는 7월30일 중회의실에서 넷제로에너지카페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광명시는 7월30일 중회의실에서 넷제로에너지카페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광명형 넷-제로에너지카페’ 6곳이 30일 문을 열었다.

넷-제로는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줄이자는 세계적인 에너지 캠페인이다.

광명시는 생활 속에서 에너지 감축 운동을 하자는 취지에서 이 분야에 관심 있는 카페들을 거점지로 선정, 이날 넷-제로에너지카페 업무협약을 했다.

광명시 첫 넷-제로에너지카페는 광남새마을금고북카페 광명사거리점과 새마을시장점(광명권역), 자연드림카페(철산권역), 까치카페(하안권역), 크리에이터 봄과 광남새마을금고북카페 소하점(소하권역) 등 6곳이다.

이 카페들은 이미 에너지 관련 서적을 비치하고, 모임, 강좌 등을 하거나 태양광 설치로 에너지 감축을 실천하던 곳이다.

광명시는 이를 4개 권역별로 마을 속 에너지 감축 거점 공간으로 조성해 사업을 추진한다.

광명시는 이곳에서 ▲기후위기 교육 프로그램 운영 ▲에너지전환 수용가 발굴 및 조사 ▲에너지 전환 캠페인 ▲에너지 소외계층 모니터링 ▲소등행사 참여 문화공연 진행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형 그린뉴딜 프로젝트의 하나로 진행하는 사업”이라며 “한국형 그린뉴딜과 지방정부 그린뉴딜이 시너지 효과를 내려면 시민 참여와 인식 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