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7.10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7시간 만에 시신으로 발견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수색을 하고 있다. 2020.7.9 [사진=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수색을 하고 있다. 2020.7.9 [사진=연합뉴스]

 

지난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이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전날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기동대와 형사 등 경찰 인력 428명과 소방관 157명, 드론, 경찰견과 소방견, 서치라이트 등 인력·장비를 대거 투입해 실종신고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멘 채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원래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