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의회 지식정보연구회, 정보공개 전문가와 특강 진행
서대문구의회 지식정보연구회, 정보공개 전문가와 특강 진행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7.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보공개의 개념과 법률적 해석, 중요성에 대해 배우는 시간
- 정보 불평등 없는 서대문구 만들기 위해 연구 이어가
연구회 교육 참석자들 모습
정보공개 특강, 참석자들 모습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서대문구의회 지식정보연구회(대표의원 양리리)는 지난 6월 23일(화) 구의회 의정연구실에서 정보공개의 중요성을 알리는 특별 강연을 열었다.

지식정보연구회는 투명한 정보공개를 위한 현장 연구와 동시에 지식정보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관련 전문가를 초청, 세미나와 교육 등도 지속할 예정이다.

이날은 연구회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교육인 만큼 정보공개에 대한 기본개념과 법률해석, 사회문화적 관점에서의 정보공개의 중요성 등을 두루 살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에 전진한 알권리연구소장을 초청, <민주시민의 가장 큰 무기, “정보공개”>를 주제로 특강을 열었다.

전진한 소장은 현재 ‘(협동조합) 알권리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으며, ‘대통령비서실 정보공개심의위원’과 ‘대통령기록관 대통령기록관리전문위원’으로 정보공개 관련 풍부한 현장경험을 가진 전문가이다.

특강 현장에는 지식정보연구회 양리리 대표의원과 김해숙 위원장, 최원석 의원 뿐 아니라 박경희 의회운영위원장과 안한희 의원,의회 사무국 직원들도 함께 참석했다.

전진한 소장은 이날 특강을 통해 현 시대에 정보가 가진 가치와 의미, 우리나라의 정보공개의 역사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이를 통해 정보공개가 실생활과 어떤 연결고리를 가지고 있는지 사례를 통해 알렸다.

특히 구의회와 구의원들 투명한 정보공개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이유와 구민의 알권리보장을 위한 정책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강의 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정보공개에 대한 각종 현안과 고민들을 함께 풀어놓고 이야기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에 지식정보연구회 의원들은 정보가 범람하는 시대에 구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선별해 전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또, 정보공개를 활용해 정책을 개발하는 방안과 코로나시대에 따라 구민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는 시스템 등도 논의했다.

지식정보연구회 양리리 대표의원은 “공개된 정보들을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 며 “우리 연구회는 앞으로도 구민들이 정보에 더 손쉽게 접근 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고민하고 정책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