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2020년 수해방지대책 가동!
서초구, 2020년 수해방지대책 가동!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7.0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년 수해방지대책 주요 내용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빗물받이 준설, 빗물받이 책임관리제 운영 △공공시설·공사장·수해취약지역 점검 △산사태예방사업 △침수취약가구 돌봄서비스 △반지하 세대 차수판 설치 △하천순찰단 운영 등
서초구청 전경
서초구청 전경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한 2020년 수해방지대책을 준비했다. 이번 대책은 △도로 침수센서 설치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빗물받이 준설·‘빗물받이 책임관리제’ 운영 △공공시설·공사장·수해취약지역 점검 △산사태 예방사업 △침수취약가구 돌봄서비스 운영 △반지하 세대 차수판 설치 △‘하천순찰단’ 운영 등으로 이루어졌다.

우선, 구는 풍수해 재난상황을 총괄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여 체계적으로 재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빗물받이 시설 13,571개소를 준설했으며 관내 빗물받이 총30,603개에 대해서 ‘빗물받이 책임관리제’를 운영한다.

공무원, 주민 등을 빗물받이 관리자로 지정하여 빗물받이 막힘 여부를 확인·신고하여 빠르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한다. 하천 12개소, 빗물 펌프장 7개소 및 공사장 등 수해 취약지역에 대해서도 점검・정비를 마쳤다.

산사태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준비 중이다. 지난 2011년 여름, 집중 호우로 인한 우면산 산사태로 큰 인명·재산상 피해를 입은 이후로 대규모 산사태 방지 시설을 확충했다. 올해도 산사태취약지역에 사방수로를 조성하고 산림 내 위험한 비탈면을 보강했다. 산사태우려지역을 순찰·점검하는 ‘산사태 현장예방단’도 운영 중이다.

‘침수취약가구 돌봄서비스’를 운영하여 돌봄공무원 124명이 290세대에 대해 재난 문자 발송, 안내 전화를 하고 침수 가구 발생 시 피해 확인과 복구를 지원한다. 한편, 반지하 세대 64가구에 차수판 설치도 지원했다.

또한, 하천 고립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하천순찰단을 구성하여 지속적으로 현장을 확인할 예정이다. 통행량이 많은 양재천, 반포천, 여의천 등에 1조당 2~3명으로 구성된 하천순찰단을 운영하여 하천을 이용하는 주민이 신속히 대피 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서초구는 기후변화에 대비하여 30년 빈도의 강우에도 피해가 없도록 10여년에 걸쳐 약2000억원을 투입하여 ①하수암거 신설 ②빗물 저류조 신설 ③하천 정비 등 대규모 방재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하여 취약지역 침수 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가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올해도 수방대책을 꼼꼼하게 준비하여 주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2021년까지 「강남역 유역분리터널 공사」 및 「서운로 일대 하수암거 신설공사」를 마무리하여 30년 빈도의 강우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