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택배 송파 물류센터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같은날 근무자 159명"
롯데택배 송파 물류센터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같은날 근무자 159명"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6.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시흥 거주 50대 남성, 8∼10일 근무…8일부터 증상 나타나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소재 롯데택배 동남권물류센터 내 해당 층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소재 롯데택배 동남권물류센터 내 해당 층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서울 송파구 소재 롯데택배 동남권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서울시와 롯데택배를 운영하는 롯데글로벌로지스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동남권 유통단지 내 롯데택배 물류센터에서 8∼10일 근무했던 일용직 직원이 13일 오후 8시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택배는 이 확진자의 양성 판정 사실을 통보받은 뒤 센터 문을 닫았다. 확진자와 같은 날 근무했던 159명은 자가격리와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이곳에서 근무하는 직원 수는 쿠팡 부천물류센터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택배 관계자는 "물류센터 방역을 마쳤고 당국 지침에 따라 48시간이 지난 오늘 오후 8시께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라면서 "센터 운영 중단으로 인한 배송 차질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 시흥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관내 정왕1동에 거주하는 55세 중국국적 남성(시흥 21번 확진자)이며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환자는 지난 8일부터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났으나, 당일 오후 시흥시의 한 인력사무소에서 일감을 구해 서울 송파구 물류센터에서 일용직으로 일하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8일 오후 2시54분께 인력사무소의 임대버스를 타고 안산시와 군포시를 경유해 송파 물류센터에 도착했으며, 이후 다음날 아침까지 일했다. 마스크는 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흥 21번 확진자는 9일에도 오후 3시57분께 인력사무소에서 출발해 같은 경로로 물류센터에 도착한 후 다음날 아침까지 일했다.

해당 인력사무소의 임대버스에는 다른 일용직 근무자들도 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증상 발현일부터 4일이 지난 12일 오전 정왕보건지소에서 받은 첫 검사에서는 재검 판정이 나왔고, 다음날 받은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