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 조선업 구조조정 지원을 위한 외부 자문단 회의 개최
産銀, 조선업 구조조정 지원을 위한 외부 자문단 회의 개최
  • 권오경 기자
  • 승인 2016.12.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업코리아=권오경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지난 1일 산업은행 본점에서 ‘국내 조선산업의 동향 및 전망’을 주제로『제1차 기업구조조정 지원 특별자문단 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업종 애널리스트, 한국해양플랜트협회 관계자 및 학계 전문가 등이 참석한 본 회의에서 각 위원들은 향후 국내 조선산업의 업황 회복시점을 2018년 이후로 전망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조선산업의 경쟁력 유지 방안 및 적정 설비감축 규모 등에 대한 각자의 의견을 교환하였다.

자문위원들은 극심한 업황부진 및 수주절벽에 대응한 국내 주요업체들의 설비 감축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면서도 업황 회복 이후 국내 조선 산업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는 급격한 설비감축보다 적정규모의 설비축소를 유도할 필요가 있음을 주장하였다.

‘기업구조조정 지원 특별자문단’은 지난 10월 발표된 산업은행 혁신안에 따라 구조조정 업무의 투명성 및 효율성 제고를 목적으로 5대 경기민감업종* 외부 전문가 43명으로 구성된 자문기구이다.

자문단 간사를 맡고 있는 나성대 산업은행 부행장은 “산업은행은 앞으로도 주요 산업의 구조조정 추진 과정에서 특별자문단 회의 개최를 통해 외부 전문가의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의견을 청취하고 이를 업무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