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로 5월 실업급여 지급액 1조원 첫 돌파
코로나 쇼크로 5월 실업급여 지급액 1조원 첫 돌파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6.0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일자리 사업 재개 등으로 일부 진정세…제조업은 부진 심화

기업의 신규 채용 축소·연기로 청년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실업급여 설명회장에 모인 구직자들 [사진=연합뉴스]
실업급여 설명회장에 모인 구직자들 [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8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5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업이 확산하면서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에게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62억원으로, 작년 동월(7천587억원)보다 33.9% 급증했다.

월별 구직급여 지급액이 1조원을 넘은 것은 1995년 고용보험제도 도입 이후 처음이다.

구직급여 지급액의 급증은 코로나19 사태로 실업자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11만1천명으로, 작년 동월(8만4천명)보다 32.1% 증가했다. 구직급여 수급자는 34.8% 늘어난 67만8천명으로, 이 또한 역대 최대 규모다.

노동부는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에는 신규 신청자 증가 외에도 지급 기간 연장 조치와 1인당 지급액 증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382만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5만5천명(1.1%)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월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지난 2월 37만6천명에서 3월 25만3천명, 4월 16만3천명으로 뚝뚝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다소 진정되는 양상을 보인 셈이다.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943만7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9만4천명(2.1%) 증가했다. 증가 폭이 4월(19만2천명)보다 커졌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두드러진 것은 공공행정(4만3천명)이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됐던 정부 일자리 사업이 비대면·야외 작업을 중심으로 속속 재개된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보건복지업의 가입자도 10만명 늘었다.

지난달 11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고3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등교 개학이 시작된 것도 서비스업 고용 충격 완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그러나 도·소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은 8천명에 그쳐 4월(1만4천명)보다 축소됐고 숙박·음식업 분야 가입자는 3천명 줄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서비스업도 2만6천명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면 접촉 기피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업종들이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2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만4천명(1.5%) 줄었다. 감소 폭이 4월(4만명)보다 커졌다.

주력 산업인 전자통신과 자동차업의 가입자는 각각 1만2천명, 9천명 줄면서 감소 폭이 커졌다. 코로나19 사태로 생산, 소비, 수출이 위축된 결과라고 노동부는 분석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와 50대의 고용보험 가입자가 각각 3만2천명, 10만6천명 증가하고 60대 이상은 14만1천명 늘었으나 29세 이하와 30대는 각각 6만3천명, 6만2천명 감소했다. 기업의 신규 채용 축소·연기로 청년의 취업 문이 막힌 탓이다.

지난달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는 48만6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9만명(15.7%) 감소했고 상실자는 43만4천명으로, 7만9천명(15.5%) 줄었다.

고용보험 자격 상실자 감소 폭이 4월(2만5천명)보다 커진 데는 기업이 고용유지지원금 등을 받아 고용 유지 노력을 하는 상황도 영향을 준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학습지 교사와 같은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등은 제외돼 전체 취업 동향을 보여주는 데는 한계가 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