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의 계속되는 헛발질
FC서울의 계속되는 헛발질
  • 이도빈 객원칼럼니스트
  • 승인 2020.06.0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FC서울은 논란의 중심에 있다. 제재 금 1억의 중징계를 받을 정도로 큰 사건이다. 이른바 리얼돌 사태. 팬들은 또다시 서울의 '헛발질'에 분노하고 있다.

지난 17일 광주FC와의 2020 K리그1 2라운드가 FC서울의 홈경기장에서 치러졌다. 서울은 텅 빈 관중석을 채우기 위해 마네킹을 세웠다. 팬들을 대신하여 무 관중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덜기 위해서 였다. 그런데 일부 마네킹들은 흔히 '리얼돌'이라고 불리는 성인 용품인 것으로 드러나 큰 논란이 됐다.

BBC, 빌트 등 유력 외신들까지 이 이슈를 다뤘다. 코로나19의 위험에도 K리그가 개최되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하필 이 시기에 FC서울 프런트가 찬물을 끼얹었다. 상당히 부끄러운 일이다.

서울의 태도가 팬들을 더 화나게 한다. 구단은 해당 회사가 성인 용품 업체가 아님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얼핏 보아도 단순한 마네킹과는 달라 보인다. 조금의 의심도 하지 않았을까. 마네킹에 지니고 있던 물건 들에도 성인 용품 제작 업체명이 표기되어 있는데 서울은 몰랐다고 한다. 경기 시작 전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제대로 된 검증 과정이 업체 측의 말만 믿은 것이다. 서울 구단의 일처리가 얼마나 허술하지 스스로 증명하는 꼴이 됐다.

FC서울의 프런트가 팬들을 실망시킨 것은 처음이 아니다. 시즌 개막 전, 적은 연봉을 감수하고도 기성용이 서울로 복귀를 시도했다. 한국 축구, 그리고 서울을 위한 선택이었다. 하지만 되돌아오는 것은 상처가 되는 말과 행동 뿐. 그리고 기성용은 보란 듯이 스페인 1부 리그로 떠났다.

협상 과정에서 상처받은 것은 기성용만이 아니었다. 기성용이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는 구단의 호언장담에 팬들은 안심했다. 프런트는 팬들을 속이고 기만했다.

2년 전 강등의 위기를 가까스로 이겨냈을 때도, 기성용을 내쳤을 때도, FC서울의 프런트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깨닫지 못했다. 대처도 많이 미흡했다. 팬, 감독 등 서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얘기를 귀담아듣지 않았다. 이번 리얼돌 사태까지 계속 일어난 서울의 '헛발질'을 놀랍지 않게 보는 팬들도 있을 정도다.

얼마 전, 최용수 감독이 이청용이 서울에 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는 인터뷰를 했다. 서울의 프런트에 대한 아쉬움이 드러난다. 팬들 뿐만 아니라, 감독과 선수들은 얼마나 답답했을까. 더욱 안타까운 것은 앞으로도 변하는 모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업코리아=이도빈 객원칼럼니스트]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