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도시 전환을 위한 공유의 미래’를 주제로 글로벌 토론 진행
서울시,‘도시 전환을 위한 공유의 미래’를 주제로 글로벌 토론 진행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6.0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혁신기획관, 도시 공공성 및 시민 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공유 서울의 미래를 설계할 것 강조
▲ 서울특별시청
[업코리아] 서울시는‘CAC 글로벌 서밋 2020’셋째 날인 3일에 ‘도시공유 분야 글로벌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본 세션은 코로나 19 이후에 도시의 공공성과 회복력을 강화하기 위한 도시별 공유 방향을 논의하고 변화하는 시대 속 도시 간 협력 강화를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공유경제 국제 자문단을 구성해 공유도시에 대한 국제적 논의를 지속해 오고 있다.

작년에는 서울혁신기획관 주관 미래혁신포럼으로 한국을 방문해 서울의 공유도시 방향에 대해 토론하기도 했다.

로마·바르셀로나·뉴욕 등 6개도시 공유분야 전문가 및 정부관계자가 참여해 도시별 경험을 나누고 달라진 환경 속 도시 공유의 미래를 전망하는 자리를 갖는다.

서울대학교 지리학과 박배균 교수의 사회로 진행하는 도시공유 세션은 서울, 바르셀로나, 암스테르담, 로마, 뉴욕 순서로 도시별 사례를 발표하고 이후 토론하는 장으로 구성됐다.

첫 발표자인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도시 전환을 위한 공유서울의 미래’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도시 공공성 및 시민역량을 강화하는 공유 서울을 설계할 것을 강조한다.

코로나 상황에서 공공의 신속한 대응, 성숙한 시민의식, 민관협력을 통해 공공재를 선순환한 사례를 소개하고 그동안 도시 공공성 및 시민역량 강화를 위해 서울시가 노력해온 경험들과 미래 공유도시의 방향 등을 제시한다.

이어서 바르셀로나의 알바로 포로사회적경제 위원은 ‘바르셀로나와 COVID-19 발생’ 주제로 Covid-19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플랫폼 구축 및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200개 이상의 기관·단체가 모이는 ‘바르셀로나 딜’을 소개한다.

암스테르담의 하먼 반 스프랭공유도시연합 대표는 ‘예측할 수 있는 미래를 고치는 것’ 주제로 공유도시연합의 도시들이 현재 위기를 대처하고 기회로 바꿔나가는 다양한 노력을 소개하고 로마의 크리스티안 이아이오네 LUISS 대학 교수는 ‘공유도시 접근법’ 주제로 사회적·기술적 혁신을 향하는 공유도시 원칙, 툴킷, 도시 사례 등을 공유한다.

또한 겐트의 미셸 바우웬스P2P재단 대표는 ‘협력 경제를 위한 미래 시나리오’ 주제로 P2P 기술력을 활용하는 협력 경제 모델을 소개하고 뉴욕의 닐 고렌플로Sharable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공유도시’ 주제로 플랫폼 협동조합, 공유 글로벌 공급망 등 도시가 추구해야할 5가지 방향을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도시별 발표자들과 함께 서울대 아시아도시사회센터 이승원 박사가 참여해 도시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11월 서울시가 개최하는 공유도시 서밋과 관련해 도시들이 협력하고 공동과제를 지속적으로 함께 논의해나갈 것을 합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후에도 글로벌 사전 온라인 워크숍을 진행해 공유도시 서밋 의제를 발굴하고 11월에 ‘공유도시 서밋’에서는 도시 간 공동행동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코로나 이후 공공과 시민의 삶이 새롭게 전환되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공감하는 계기가 됐다”며 “지속적으로 세계 여러 도시들과 지혜를 나눔으로써 ‘공유 서울의 미래‘를 설계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