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희망2020나눔캠페인’ 도지사상 민관 수상 쾌거
익산시 ‘희망2020나눔캠페인’ 도지사상 민관 수상 쾌거
  • 조인구 기자
  • 승인 2020.06.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해곤 엔젤의료재단 이사장과 익산시청 김지은 주무관
▲ 익산시청
[업코리아] 익산시는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전개한‘희망2020나눔캠페인’에 임해곤 엔젤의료재단 이사장과 익산시 복지정책과 김지은 주무관이 그간 공로를 인정받아 전라북도지사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이 나눔 캠페인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익산시와 민관협력으로 지난해 11월 말부터 올해 1월까지 약 2개월 동안‘나눔으로 행복한 세상’을 주제로 전개한 것으로 해당 기간 동안 활약한 시민과 공무원을 선발했다.

임해곤씨는 2013년에 엔젤의료재단 이사장에 취임 후, 약 8년 동안 지역 내에서 한결같은 마음으로 나눔과 기부문화 활성화에 헌신해 왔다.

특히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1천1백만원, 명절에 사랑의 떡 나눔을 위해 5백만원을 후원한 바 있고 익산시 희망복지사업과 노인종합복지관에 각각 6천2백장과 8천9백장의 연탄을 5년째 지원하고 있다.

또한 독거노인 25명에게 2016년부터 꾸준히 6백만원 상당의 밑반찬을 후원하는 등 나눔 활동에 적극 앞장서 왔다.

임해곤 이사장은“지역사회에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는데 큰 상을 수상하게 되어 감사하다.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 사는 세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익산시 김지은 주무관은 복지정책과에서 지난해 6월부터 이웃돕기 사업을 담당하며 캠페인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자발적인 참여 분위기를 조성해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희망2020나눔캠페인’동안 9억 3백만원을 모금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모금 금액을 122% 확대된 규모며 전북 전체 모금액의 10.7%에 달한다.

김 주무관은 이밖에도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 313명에게 총 2억3천3백만원을, 176가구에 월동난방비 총 1천7백만원을 지원하며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다.

김지은 주무관은“이 상은 제 개인적인 노력보다 함께 참여해주시고 도움을 주신 익산시민과 직원들 덕분이다”며“익산에 나눔문화가 뿌리 깊게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일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