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립중앙도서관,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수행기관 선정
원주시립중앙도서관,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수행기관 선정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6.0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으로 재난의 장벽을 넘다’ 8월부터 강연 및 현장 탐방 운영
▲ 원주시청
[업코리아]원주시립중앙도서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2020년 길 위의 인문학’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전 국민의 인문정신 고양 및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사업으로 원주시립중앙도서관은 자유기획형 부문에 선정됐다.

‘인문학으로 재난의 장벽을 넘다’를 주제로 강연과 탐방을 연계해 오는 8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현 상황을 재난으로 규정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살펴볼 예정이다.

이한연 관장은 “코로나19의 장기간 유행으로 지쳐있는 시민들이 인문학을 통해 슬기롭게 극복하는 힘을 기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