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미래 新산업 키워‘포스트 반도체’찾는다
무보, 미래 新산업 키워‘포스트 반도체’찾는다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5.2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 소재 2차전지 생산설비 수출기업 방문…코로나19 여파 현장 소통
- 新산업 육성 위해 매년 지원 확대…뉴 노멀(New Normal) 시대 준비
K-SURE 이인호 사장(가운데)이 27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클레버를 방문하고 정종홍 대표(오른쪽)와 의견을 나누고 있다.
K-SURE 이인호 사장(가운데)이 27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클레버를 방문하고 정종홍 대표(오른쪽)와 의견을 나누고 있다.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무역보험공사(이하 “K-SURE”)는 27일(수)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수출 현장을 직접 살피고 新산업 육성을 위한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수출 현장 CEO 방문」을 실시했다.

이날 방문한 ㈜클레버는 2014년 설립된 충북 청주시 소재 수출 중소기업으로 2차전지 생산을 위한 마감 공정인 폴딩(Folding)설비를 제작해 SK이노베이션㈜의 해외 사업장에 주로 공급한다.

㈜클레버 정종홍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충격과 2차전지 산업 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新산업 육성을 위한 의견도 제시했다.

정 대표는 최근 영업현황을 설명하며 “코로나19 확산에 많은 기업이 충격을 받고 있으며 우리도 중국과 유럽 바이어와의 거래 지연으로 인해 피해를 봤다”고 말한 뒤,  “제2공장 증설 계획 등으로 현금운용이 어려워지던 중 K-SURE의 신속한 보증 지원*이 자금흐름에 윤활유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차전지 산업은 한․중․일 3국간 경쟁이 치열한 미래 新산업으로 시장 선점과 기술 발전을 위해 집중적인 육성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개인적인 견해도 덧붙였다.

이에, K-SURE는 코로나19 위기에도 新산업의 기술력과 잠재력이 훼손되지 않고 성장 모멘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정 대표에게는 유동성 확보를 위한 ‘수출채권 조기현금화 보증’, 수출대금 회수가 되지 않을 때를 대비하는 ‘단기수출보험’ 등 폭넓은 무역보험 활용을 위한 컨설팅도 제공했다.

 K-SURE는 2차전지를 비롯한 12대 新산업 육성을 위해 2018년 11조 9000억 원, 지난해 14조 2000억 원 등 매년 지원을 꾸준히 늘리고 있으며, 올해 4월까지 지원한 5조 1000억 원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늘어난 규모다.

신산업 품목 수출기업에 보험한도 1.5배, 중소․중견기업 보험료 20% 할인 등 우대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에 新산업 지원 전담 조직(TF)을 구성하고 제도 개선과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인호 K-SURE 사장은 “2차전지는 다가올 ‘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 폭넓게 이용될 ‘미래 산업의 쌀’로서 지난해 수출규모(74.2억 달러)가 기존 주력품목인 가전(69.6억 달러)을 이미 역전했고, ‘그린 뉴딜’과도 연결될 수 있는 중요한 분야”라며,  “지금 당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중요하지만, ‘포스트 반도체’ 찾기 등 미래를 위한 준비에도 소홀하지 않도록 무역보험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