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웰니스 의료관광 메카로 거듭난다
강동구, 웰니스 의료관광 메카로 거듭난다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5.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케어 플랫폼 ‘강동구 의료관광센터’ 홈페이지 오픈
▲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오픈한 ‘강동구 의료관광센터‘ 홈페이지 화면. 영·중·러 등 다국어를 지원한다. 위는 영어 페이지.
[업코리아] 100세 시대 ‘건강하게 사는 삶’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강동구가 헬스케어 플랫폼이 될 의료관광 온라인 창구 ‘강동구 의료관광센터’를 오픈했다.

강동구는 경제·일자리 등 현안을 해결할 신성장동력으로 ‘의료관광’ 산업의 가능성에 주목, 지난해 전담팀을 신설한 데 이어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연구 용역, 조례 제정 등 제도 정비를 통해 본격적인 의료관광 사업에 돌입했다.

의료관광센터 홈페이지 구축은 이러한 결실의 하나로 관광객이 편리하게 의료 서비스를 받고 지역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관내 의료기관 정보와 특화 서비스, 관광정보 등을 통합 제공한다.

이용 편의와 접근성 향상을 위해 영어·중국어·러시아어 등 다국어를 지원하며 ‘반응형 웹’ 구축으로 PC, 태블릿, 스마트폰 등 각종 디지털 기기에 맞춰 최적화된 화면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시에 보건산업진흥원의 메디컬코리아, 서울시 의료관광 홈페이지 등 주요 의료관광 사이트와의 양방향 연계, 출입국 수속과 통역 등 주요 사이트 연계를 통해 외국인 이용자에게 편의 서비스를 통합 지원한다.

나아가, 구는 의료관광 분야의 세계적 트렌드인 ‘웰니스과 행복, 건강의 합성어로 신체·정신·사회적 건강)’에 부합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

친환경 도시농업을 연계해 다양한 치유 경험을 제공하고 숙박, 음식점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장기 체류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다국적 결혼이민자를 비롯해 귀화자,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관광 전문 인력 양성 사업도 준비 중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의료관광에 있어서 강동구는 강남 3구 배후 수요, 인구 증가 추세, 풍부한 생태자원 등 지리·환경적 강점을 활용해 ‘징검다리’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 차별화된 의료관광 생태계 조성으로 강동구를 의료관광 메카이자 건강 수도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