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영농철 바쁜 농가에‘일손돕기 봉사단’지원
서울시, 영농철 바쁜 농가에‘일손돕기 봉사단’지원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5.2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 시름 덜도록, 1365 자원봉사 시스템 통해 서울농가일손돕기 활성화 할 것
▲ 서울시, 영농철 바쁜 농가에‘일손돕기 봉사단’지원
[업코리아] ‘배나무 열매 솎아주기’는 무엇보다 시기가 가장 중요하다.

5월을 넘기면 생산량이 크게 떨어질 수 있는데, 코로나 19로 인력을 구하기 어려운 농가의 시름을 덜기 위해 ‘일손돕기 봉사단’이 출동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 수급이 어려워진 농가를 돕기 위해 5월 22일 서울시, 도시농업전문가회, 서울시농업지도자회 등 60여명이 노원구와 중랑구 등 ‘서울 먹골배’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과수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에 나섰다.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중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은 ‘열매솎아주기’ 작업에 대한 사전교육과 함께 마스크 착용, 손소독, 작업자간 안전거리 유지 등 코로나19 방역 안전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추진됐다.

이번 농가 일손돕기는 민간단체인 서울시 도시농업전문가회·농업지도자서울시연합회의 회원들과, 서울시청 , 중랑구청에서 자원한 공무원 등 60여명이 중계동, 신내동, 면목동 배 과수원 5농가에서 작업을 진행했다.

과수원 농장주 정현호씨는 영농적기에 지원해준 참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품질 좋은 먹골배를 끝까지 잘 키워 가을 수확기에 서울시민에게 공급하는 것으로 여러분들의 도움에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상태 서울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영농철을 맞아 일손을 구하지 못한 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이번 봉사단 활동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 1365 자원봉사 시스템을 통해 더 많은 시민이 참여해서 상시 농가일손돕기가 활성화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