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 산업‧에너지ODA 마스터플랜 수립
KIAT, 산업‧에너지ODA 마스터플랜 수립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5.2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新북방, 新남방 등 전략적 ODA 본격 추진을 위한 밑그림 완성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한국산업기술진흥원(원장 석영철, 이하 KIAT)은 산업통상자원부의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사업인 ‘산업통상협력개발지원사업(산업ODA)’과 ‘에너지산업협력개발지원사업(에너지ODA)’의 밑그림인 「2020 산업․에너지ODA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정공모를 추진한다고 21일 발표했다.

산업․에너지ODA는 우리 제조업 역량을 활용해 신흥국의 산업역량 강화에 기여하여, 우리 중소·중견기업들의 신흥 시장 진출이나 에너지 인프라 수주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에너지ODA는 ‘12년 사업 시작 이후, 우리 기업 82개社의 신흥국 제품 수출, 현지 에너지 프로젝트 수주 및 현지 거점 마련 등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했다.

 그동안 성과예로는 ①) 베트남 농기계 개량보급 사업(’15~’18년, 86억원)을 통해 우리 중소중견기업은 ‘25년까지 2,018억 원 부품 수출 성과 창출 ②) 에콰도르 마이크로그리드구축사업(’18~’20년, 70억원)을 통해 S社는 유사 사업 설계용역 및 120만 달러 시공계약 수주 성과를 창출했다.

이 사업이 원하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국내외 여건을 고려한 민간 수요 발굴과 개도국 특성에 맞는 협력 모델 설계를 위한 기획 작업(사전기획 및 타당성 조사)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기업이 주도하는 후속 성과 창출 극대화를 위해서는 민간 수요기반의 상향식 수요 발굴 외에도 마스터플랜을 기반으로 한 하향식 과제 기획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KIAT는「2020 산업․에너지ODA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ODA를 중점 추진할 대상국 및 산업 분야를 선정했다.

마스터플랜에서는 (수요)대상 국가를 선정해 해당국의 세부 수요를 분석하고 (공급)협력이 가능한 산업군을 선정한 뒤, 이를 상호 매칭하는 방식으로 4개 권역 12국, 12개 ODA 과제를 최종 발굴했다.
   * 4개 권역 : 신북방·신남방 국가 등 아시아 / 중동‧CIS / 아프리카 / 중남미

KIAT는 국가 ODA 중점협력국 및 산업부 일반협력국 등 67개국을 대상으로 ①제조업 환경, ②내수시장 매력도 ③천연자원 보유 여부 ④혁신기술 수용도를 고려하여 22개 우선 추진국을 선정하고, 국가별 현황 분석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대상 국가의 개발 수요를 도출했다.

또한 우리 산업의 해외 시장 진출 준비 정도, ODA를 통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감안해 총 36개 지원 산업군을 선정하였으며 이렇게 발굴된 국가별 수요와 산업별 우선순위를 서로 매칭하여 국가별 중점 협력 분야를 도출하게 된 것이다.

KIAT는 지난 18일 ‘2020 산업‧에너지 ODA 사업 상세기획 공고’를 게시했으며, 7월 중으로 참여 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ODA 세부 프로젝트 모델을 상세 설계하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수행하는 내용으로, 산업ODA 13개(스마트 팩토리, 농기계, 자동차부품 등), 에너지ODA 7개(소수력 마이크로그리드, 스마트 미터링 등) 분야가 대상이다.

이번 공고에는 마스터플랜으로 도출된 과제 외에 대사관 세미나 등 협력 네트워킹 활동을 통해 여러 개도국 정부로부터 ODA 협력 요청을 받은 과제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공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KIAT 홈페이지 사업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코로나19는 극적으로 성장해 온 대한민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다시 보게 하는 계기가 됐다”며 “우리의 산업적 강점을 최대한 발휘하여 수원국과 우리나라 모두 윈윈하는 지속가능한 ODA를 전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