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회계부정 의혹' 정의연 사무실 밤샘 압수수색…12시간 만에 종료
검찰 '회계부정 의혹' 정의연 사무실 밤샘 압수수색…12시간 만에 종료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5.2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검찰이 압수수색 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검찰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를 압수수색했다. 2020.5.21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검찰이 압수수색 물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검찰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를 압수수색했다. 2020.5.21 [사진=연합뉴스]

 

21일 검찰에 따르면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12시간 만에 종료됐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압수수색을 마쳤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께부터 정의연·정대협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및 각종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사단법인 '시민과 함께',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잇따라 검찰에 고발했다.

정의연의 자금 운용과 관련한 의혹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가 전담해 수사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