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등교개학 예정대로 할 것"
정세균 총리, "등교개학 예정대로 할 것"
  • 업코리아
  • 승인 2020.05.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3 학생들은 20일에 학교에 갈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5월 1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일상의 준비'를 주제로 열린 제3차 목요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5월 1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일상의 준비'를 주제로 열린 제3차 목요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학생들의 등교 시기에 대해 "예정대로 할 것"이라며 "고3 학생들은 20일에 학교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고3들은 입시 문제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예정대로라면 고3은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하게 된다.

정 총리는 "다행히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숫자는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 총리는 '생활방역 전환 시점이 이르지 않았느냐'는 지적에는 "경제를 계속 희생시킬 수는 없다"며 "시점은 적절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경제충격에 대해서는 상당기간 침체가 이어지리라는 전망과 함께 "외국 상황이 호전되면 우리 경기도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며 "'V'자형 회복은 안 되어도 'U'자형 회복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는 "1·2차 추경보다 규모가 클 것"이라며 "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재정건전성은 사실 걱정이 된다"면서도 "우려를 최소화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비대면 진료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상당히 유효하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돼 숨진 의사를 언급하며 "휴대전화나 ICT 기기로 진료했다면 불상사가 없었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