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신림역 일대 걷고 싶은 별빛거리 조성
관악구, 신림역 일대 걷고 싶은 별빛거리 조성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5.1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행로 신설, 교차로 칼라문양 포장, 우선도로 지정 등 차보다 사람이 먼저인 거리 조성
▲ 관악구, 신림역 일대 걷고 싶은 별빛거리 조성
[업코리아] 관악구가 신림역 주변 신림동길 등 3개 구간 1,250m를 보행자가 안전하고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보행특화거리로 조성, 최근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구는 폭이 좁은 주택가 이면도로를 보행자가 안전한 도로로 개선하기 위해 2019년부터 서울시 보행환경개선 공모사업에 응모·선정되어 시비와 구비 총 15억 3,000만원을 투입해 이번 사업을 진행했다.

신림역 주변 신림동길은 2000년대 초반 의류점이 밀집되어 ‘패션문화의 거리’로 조성되었으나 점차적으로 음식점, 주점 형태로 변화됐고 이후로도 상권이 많이 침체된 상황이었다.

이에 구는 차로 폭 재조정 보행로 신설 보행자 우선도로 조성 교차로 칼라문양 포장 디자인 조명 설치 등의 과정을 거쳐 차보다 사람이 먼저인 걷고 싶은 “신림동 별빛거리”로 재탄생 시켰다.

신림역 5번 출구 뒤편부터 보라매공원으로 이어지는 1구간에는 양측에 2m의 칼라문양 보행로를 조성하고 이면도로 교차지점마다 보행자의 편의 및 차량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칼라문양 포장을 실시했다.

기존의 걷고 싶은 문화거리였던 2번 구간은 보도블록을 교체하고 점자블록을 설치했으며 불법주차가 많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무인시스템 주차장 37면을 포함한 노상주차장 56면을 확보해 공영주차장을 조성했다.

가장 많은 상가가 밀집되어 있는 3구간은 양방통행 도로로 보행로 조성에 어려움이 있어 전체 구간을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 특색 있는 칼라문양 포장으로 아름다운 거리로 꾸며졌다.

구는 보행자 통행량이 많은 신림역 주변을 보행자 중심의 보행특화거리로 조성함으로써 관악구의 대표 명소로 발돋움하고 이를 통해 주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보행환경개선 및 특화거리 조성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보행자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