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비대면 회의 본격 전개.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서구, 비대면 회의 본격 전개.코로나19 장기화 대비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4.2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면회의 못지않은 열띤 토론…‘스마트한 업무방식’으로 활용
▲ 서구, 비대면 회의 본격 전개...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업코리아] 인천 서구가 70여명이 참석하는 월례 확대간부회의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해 눈길을 끈다.

온라인 개학부터 비즈니스 컨퍼런스 콜까지 코로나19에 대응한 비대면 활동이 하나의 스마트한 업무 처리 방식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에서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것. 서구는 27일 열린 4월 확대간부회의를 화상회의로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회의는 일상적으로 개최되는 간부회의와 달리 각 부서장은 물론이고 22개 동의 동장까지 모두 참석하는 회의로 코로나19 발생 후인 2월과 3월에는 회의 자체가 취소된 바 있다.

화상으로 개최된 이날 회의에서 이재현 구청장 등 소수의 간부회의 참석자만 재난안전상황실에 모여 회의에 참석했고 나머지 부서장과 22개 동의 동장은 각자의 사무실에서 화상을 통해 회의에 참여했다.

특히 서구는 각 부서별로 화상회의 사전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거쳐 이날 회의를 기술적인 문제 없이 마무리했다.

짜임새 있게 준비된 부서별 업무 보고를 토대로 대면회의와 다름없는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서구는 향후 화상회의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일회성 회의 방식이 아니라,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행정비용 낭비를 최소화하는 회의 방식의 하나로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제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으로의 전환을 통해 새로운 일상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구민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을 보장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이 조화될 수 있도록 생활 습관과 사회구조를 개선하는 생활방역에는 보다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현 서구청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하고 본연의 업무에도 온 힘을 다해온 직원 여러분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전례가 없는 시기인 만큼 위기 극복과 새로운 미래를 위해 저를 비롯한 직원 여러분 모두가 리더의 마음으로 서구를 위해 함께 뛰어주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