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전쟁’광명시 캠페인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전쟁’광명시 캠페인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4.2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스크 착용 필수, 5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해 주세요”
박승원 광명시장,  4월 23일 오전 지하철 7호선 철산역 앞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캠페인’을 벌였다.
박승원 광명시장, 4월 23일 오전 지하철 7호선 철산역 앞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캠페인’을 벌였다.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코로나19 전쟁’,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3일 오전 지하철 7호선 철산역 앞에서 시민안전대책본부 위원 20여 명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캠페인’을 벌였다.

박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5월 5일까지 연장된 만큼 방심하지 말고 감염병 8대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눈에 띄게 줄었지만, 종식은 아직”이라면서 “방심한 순간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으므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광명시민 확진자는 20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11명이 완치돼 일상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광명시민 확진자는 모두 주변 다른 도시나 국외 유입에 따른 가족 전파 사례로, 지역사회감염으로 이어진 경우는 없다고 시는 밝혔다.

광명시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인 2월 4일 2119개 단체(회원 8만9712명)의 분야별 대표들이 참여하는 시민안전대책본부를 꾸려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대책을 함께 논의해 왔다.

또 각 단체와 시민 모임이 2월 말부터 매일 지역 곳곳을 자율 방역하고 있다. 방역에 참여한 시민이 연인원으로 7000명을 넘어선 상태다.

광명시는 마스크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해 취약 가정이나 소상공인, 운수업체 등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21일에만 43만매를 확보해 25만매를 배포했다.

박 시장은 “수준 높은 시민 의식과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광명시는 코로나19 자체 발생 ‘제로’와 ‘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감염병을 박멸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방역과 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하자”고 재차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