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종합 경제
보유주택 비상속 의향, 2008년 대비 2배 증가- 주택연금 이용 이유 “자녀에게 경제적 부담 주지 않으려”
   
▲ 김재천 주택금융공사 사장

[업코리아=권오경기자] 주택금융공사(사장 김재천)는 주택을 소유한 만 60~84세의 일반노년가구 4명 중 1명(25.2%)은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할 의향이 없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08년 12.7%로 조사된 것과 비교할 때 2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특히 만 55~59세의 경우 10명중 4명(39.1%)이 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겠다고 답해 젊은 세대일수록 비상속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노년가구 중 주택연금 이용 의향이 있는 가구가 주택연금을 선택하는 이유로는 ▲자녀들에게 생활비 도움을 받고 싶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노후 생활에 필요한 돈을 준비할 다른 방법이 없어서 ▲좀더 풍족한 삶을 누리고 싶어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을 소유한 일반 노년가구의 43.5%만이 은퇴 후 매달 생활비를 충당할 준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경우 평균 만 48세부터 은퇴 후 생활자금 마련을 위한 준비를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주택연금 이용가구의 경우 은퇴준비를 한 가구는 16.7%이며 평균 만 54세부터 준비를 시작해 일반노년가구에 비해 은퇴준비 시작시점이 늦은 것으로 분석됐다.

만 55~59세의 주택담보대출 이용은 22.9%로 만 60~84세의 일반노년가구 주택담보대출 이용비율(13.7%)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및 수도권 가구, 만 55~59세, 보유주택이 4억원 이상인 경우 주택담보대출 이용비율이 높았다.

또한, 만 55~59세 가구는 다른 연령대의 노년층에 비해 주택연금 가입의향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이들의 경우 은퇴 후에는 채무상환 부담을 더 크게 느껴 ‘주택담보대출 상환용 주택연금’ 가입을 통해 주택담보대출 상환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주택담보대출 상환용 주택연금이란 지난 4월 출시된 ‘내집연금 3종 세트’ 중 하나로, 주택담보대출을 상환 중인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께서 가입을 통해 기존 주택담보대출을 일시상환하고 주택연금으로 전환해 매달 연금을 수령할 수 있는 상품을 말한다.

일반노년가구의 41.7%는 현재 보유 자산이 노후 생활에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노년가구의 평균 보유자산은 약 3억 9,000만 원으로 나타났으나 노후에 필요한 자산은 5억 7,000만원으로 조사됐다. 또한, 보유자산 중 금융자산은 5,190만원으로 약 13.2%에 지나지 않아 대부분이 실물자산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일반노년가구의 희망 수입은 281만원이었지만 월 평균 수입은 179만원으로 102만원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택연금에 가입할 경우 월 지급금으로 부족한 생활비 일부가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을 보유한 노년층 100명 중 단 3명만이 은퇴준비 금융교육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교육경험이 있더라도 그 횟수는 대부분 1회에 그쳤다. 반면 노년층의 30%이상이 해당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나, 교육 필요성에 비해 참여 횟수는 매우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 관계자는 “현재 공사는 6주 과정의 은퇴(준비)자 맞춤형 경제·금융 교육을 제공하는 ‘은퇴금융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이 교육 참여를 통해 노년층 자산관리, 은퇴금융 상품 등 실용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경 기자  kok7201@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12월부터 MBS 휴일경과이자 추가지급 icon주택금융공사, (주)앞집과 공공데이터 개방 업무협약 체결 icon주택금융공사, 패스스루(Pass-through) MBS 발행 icon주택금융공사, 정부3.0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icon2015 연차보고서 국제대회 금상 받아 icon주택금융공사, 동아대와 산학협력 업무협약 체결 icon은행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4/4분기 적격대출 2조원 추가 배정 icon11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주택금융공사, 역대 최저금리 해외 커버드본드 발행 icon주택금융공사, 노사공동 화합선언식 개최 icon주택금융공사, 창원대와 산학협력 업무협약 체결 icon10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주택금융공사, 소프트웨어 교육 통해 정부3.0 실현 icon취약계층에 보금자리론 금리 인하 icon주택금융공사, 홀로 사시는 어르신 초청 한가위 큰잔치 icon비은행권·비주택담보대출 여신심사 강화 필요 icon주택연금 정보 금감원·국민연금공단 홈피에서도 확인가능 icon인도네시아에 MBS 발행 등 주택금융 노하우 전수 icon가계부채 문제 해결을 위한 ‘2016 주택금융포럼’ 개최 icon9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서민·실수요자를 위해 12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주택금융공사, 2016년 공공기관 청렴도평가 1등급 icon주택금융공사, 초등학교 오케스트라 지원으로 문화나눔 실천 icon보금자리론, 내년 1월부터 10년 만기 최저2.70% icon주택연금월지급금, 내년 2월 가입자부터 조정 icon서민 · 취약계층 강화에 앞장 icon맞춤형 주택금융정보 손쉽게 활용하세요 icon주택담보대출 10명 중 5명, 고정금리 대출 선호 icon주택연금, 지난해 신규가입 1만명 돌파 icon주택금융공사, 설맞이 사랑나눔 행사 icon서민·실수요자를 위해 2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서민·실수요자를 위해 2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서민·실수요자를 위해 2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필요한 주택금융서비스 선제적 제공할 것” iconu-보금자리론 원리금납부 마감시간 연장 icon주택금융공사, 은퇴금융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icon주택연금 명예홍보대사 모집 icon주택연금 2월 신규가입자 전년대비 134% 증가 icon4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icon주택금융공사, 미얀마에 사업자보증 기법 알린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