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경영진,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급여 반납
기보 경영진,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급여 반납
  • 권오경 기자
  • 승인 2020.03.3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사장은 4개월 급여의 30%, 임원은 10% 반납 -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업코리아=권오경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힘을 보태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이사장은 4개월간 급여의 30%, 임원은 10%를 반납하기로 결정하였다고 31일(화) 밝혔다.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며,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재원 또는 온누리상품권 기부를 통한 착한 소비 확산 등 피해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급여 반납을 결정하였으며, 이번 급여 반납을 통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지난 4일 노사공동으로 긴급 후원금 4백만원을 기부하였고, 11일에는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하여 후원금 1,000만원과 현혈증 300매를 기부하였으며, 23일에도 어르신을 지원하기 위해 3백만원을 기부하는 등 지속적인 기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