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3대 봄꽃 축제 취소
부천시, 3대 봄꽃 축제 취소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3.2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산 방지 위해 상춘객 및 시민 출입 제한
▲ 3대 봄꽃축제 취소 및 출입통제 카드뉴스
[업코리아]부천시가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고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3대 봄꽃 축제 취소를 결정하고 봄꽃 축제장에 방문하는 상춘객 및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축제가 개최되는 원미산 진달래 동산, 도당산 벚꽃 동산, 춘덕산 복숭아꽃 동산 출입을 제한한다고 27일 밝혔다.

부천시의 대표적인 축제로 알려진 3대 봄꽃 축제는 4월 4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시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

출입 통제 기간은 원미산 진달래 동산은 3월 27일부터 4월 30일까지, 도당산 벚꽃 동산은 4월 4일부터 4월 30일까지, 춘덕산 복숭아꽃 동산은 4월 15일부터 4월 30일까지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전파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니 상춘객들의 양해를 바란다”며 “봄꽃이 개화하는 시기이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방문 자제”를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