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즉시활용 가능한 양방향 온라인 수업제안
안승남 구리시장, 즉시활용 가능한 양방향 온라인 수업제안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3.2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인터넷 플랫폼활용 교사와 학생간 실시간 수업 가능한 온라인 공간 마련
▲ 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업코리아] 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안승남 구리시장은 코로나19로 순연된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오는 4월 6일로 다가옴에 따라 학부모의 수업결손에 따른 우려를 감소시키고 온라인 수업을 출석 대체로 인정하며 즉시 활용 가능한 양방향 원격수업에 대한 내용을 중앙재해대책본부, 경기도, 경기도교육청에 제안했다.

시는 코로나19로 장기간의 휴업 끝에 개학을 앞 둔 상황에서 많은 학부모들은 개학 이후에도 집단 감염의 우려를 고려한 학교 내 안전 대책 의견을 제시했다.

순차적 개학시기 조정, 급식 없는 오전·오후반 분리 수업, 급식 시 비말로 인한 감염 대책으로 칸막이 설치, 한 방향 식사유도, 가정 내에서 지도가 가능한 현장체험학습 기간 연장 등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이 지속되면 학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구리시는 온라인 학습의 방법을 새로운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시간을 단축하고 즉시 활용이 가능한 기존의 상용인터넷 플랫폼을 활용하자는 입장이다.

현재 상용화된 네이버 밴드나 유튜브, 아프리카tv 등의 플랫폼을 활용하면 새로운 시스템 구축 없이도 교사가 학생들과 상호 소통할 수 있는 라이브 방송 공간을 마련해 시간적, 경제적 비용을 절감하고 바로 온라인 학교를 개설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진행되면 아직까지 새 학년 담임 선생님이나 교과목 선생님들을 만나지 못한 학생들은 이 온라인 공간에서 조회, 학습, 공지사항 안내 등에 실시간으로 참여해 실제 교실에 있는 듯한 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장점도 내세웠다.

이에 따라 시는 온라인 수업으로도 출석 대체가 가능한지 교육부에 법적 검토를 요구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직장생활 등으로 집에서 우리 아이들을 부모님 등 누군가가 케어 할 수 없는 조건이라면 학교 등교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학교수업을 SNS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집에서 학부모 등 책임하에 수업을 시청할 수 있으면 집에서 수업을 듣고 출석 수업으로 인정할 경우 코로나19 감염증으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안심하게 지켜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