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공원시설·거리가게 방역에도 만전에 또 만전
동대문구, 공원시설·거리가게 방역에도 만전에 또 만전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3.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허가 및 미허가 거리가게, 보도상 영업시설물 등도 소독 완료
▲ 동대문구 공원녹지분야 방역단이 배봉산근린공원 시설물을 소독하고 있다.
[업코리아]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실외활동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높다.

동대문구는 이러한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실외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있다.

먼저, 공원녹지과 직원 32명으로 구성된 ‘공원녹지분야 방역단’을 편성하고 이달 3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방역단은 근린공원, 어린이공원, 중랑천 제방 산책길 등 지역 내 실외 다중이용시설 56개소 시설물에 대해 집중 방역을 진행한다.

비교적 규모가 크고 구민의 이용빈도가 높은 주요 근린공원은 주 3회, 규모가 작은 공원 등은 주 2회 소독한다.

구는 주민들의 왕래가 잦은 주요 도로 주변의 거리가게에 대해서도 방역을 실시했다.

건설관리과 직원들이 지난주부터 이번 주까지 고산자로 왕산로 홍릉로 등에 위치한 허가 거리가게 94개소, 미허가 거리가게 500여 개소 및 보도상 영업시설물에 대한 소독을 완료했다.

소독을 실시한 총 면적은 약 18,000㎡에 이른다.

구는 코로나19의 확산이 종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실시해 주민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주민들의 소비 및 실외 활동이 많이 위축되고 있어 이를 해소하고자 관련 시설에 대해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