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물자 수입에 군항공기 투입
코로나19, 방역물자 수입에 군항공기 투입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3.1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한 방역물자 확보를 위해 무박 2일 긴급공수 임무수행
▲ 국방부
[업코리아] 국방부는 코로나19로 대구, 경북 일부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18일 방역물자 해외운송을 위해 미얀마로 공군 수송기 2대를 긴급 투입했다.

이번 공군 수송기 지원은 보건복지부가 미얀마로부터 국가비축 방역물자 수입을 1주일 여 앞두고 있던 지난 9일 갑자기 국적사 운항이 중단되며 전격적으로 진행됐다.

우리 군수송기가 해외물자 운송 임무에 투입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서 코로나19로 급박한 국내 사정을 고려해 하루라도 서둘러 방역물자를 국내로 들여 오기 위한 조치였다.

태국 방콕을 경유한 민간 항공기 편을 이용할 수도 있었지만, 의료인력에 대한 방역물자 추가 확보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에서 민간 항공기는 최소 2주 이상의 오랜 기간이 소요된다는 점이 고려됐다.

수입해오는 물자는 수술용 가운 8만 벌로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을 포함한 전국 의료시설로 전해질 전망이다.

한편 국방부는 이번 군수송기를 통한 해외물자 운송 과정에서 예상하지 못한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 했었습니다 검역절차 관련, 미얀마 측에서 한국인 입국 금지 대상을 지난 3월 12일부터 경남지역까지 확대하면서 김해지역에서 출발하는 수송기 임무 수행 승무원들까지 입국 제한을 받게 됐다.

결국 미얀마로 입국하는 C-130J 조종사와 승무원 전원이 코로나19 음성진단서를 제출하고 현지 비행장 내에서만 임무수행 한다’는 조건으로 검역절차를 면제받을 수 있었다.

통관절차 역시 군수송기에 의한 상업물자 수출은 전례가 없는 데다 지난 12일 세계보건기구에서 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는 등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미얀마 측 외교부, 항공청, 세관 당국 등과 막판까지 긴장감 속에 협의를 진행하는 등 홍역을 치러야 했었다.

이번에 군수송기를 통한 상업물자 수송은 군에서 급박한 국내 상황을 고려해 최초로 그 사례를 만든 것이고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국방부와 외교부미얀마대사관)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불가능한 상황을 가능하도록 진전시켰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한다.

3월 18일 아침 김해공항에서 출발한 공군 C-130J 항공편은 임무를 시작한 지 21여 시간 만인 3월 19일 새벽 도착할 예정이며 방역물자들은 업체 물류창고로 수송될 예정이다.

이번에 임무 통제를 맡게 된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이덕희 대령 은 “2박 3일 걸리는 거리를 무박 2일로 오가는 강행군이었지만, 환자를 직접 상대하는 의료 현장에 도움을 드리게 된다고 생각하니 전혀 피로감을 느끼지 못했다”며 “이러한 국가 위기상황을 극복하는 일에 우리 공군에서도 한 몫을 감당할 기회가 주어지게 되어 스스로 뿌듯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국방부는 코로나19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전국 어느 지역이든 긴급 투입할 수 있도록 총 16개 육로수송전담반을 편성해 운용 중이고 공군 항공기 및 육군 헬기까지 동원해 대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