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에 자운대 군부대 등 적극 참여
코로나19 방역에 자운대 군부대 등 적극 참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3.1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사단, 육군 교육사령부, 군수사령부 등 추가병력 90명 지원
▲ 대전광역시청
[업코리아] 육군교육사 등 자운대 지역 군부대가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과 방역을 위해 적극 동참하고 나섰다.

대전시에 따르면 16일부터 지역 방위사단인 32사단뿐만 아니라 자운대에 있는 육군 교육사령부, 군수사령부 장병들이 코로나19 방역에 추가 투입되며 화생방 제독차량이 확대 운영된다.

현재까지 투입된 군 병력은 32사단 장병과 특전예비군 지역대원 등 총 70여명이며 이번에 추가 지원되는 자운대 군부대 병력 30명은 대전도시철도 3개 역사에 운영 중인 열화상 카메라를 전담 운영하게 된다.

그리고 79개동 주민센터 내부방역에 32사단 장병 60명이 추가 지원된다.

또한, 32사단 화생방 제독차량을 활용한 방역은 서대전역, 대전역, 대전복합터미널 주변도로 소독을 지원해 오던 것을 16일부터 월요일 서남부터미널, 화요일 유성터미널까지 추가해 확대 실시된다.

역과 터미널 주변도로 방역은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요일별로 장소를 순회하며 실시된다.

대전시는 이에 필요한 친환경 알코올 소독제, 락스 희석액, 방호복, 방호장갑, 분무기 등 장비와 약품을 전량 구입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성대 32사단장은 “이번 사태의 빠른 해결과 시민생활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민·관·군·경의 통합된 노력이 필요한 시기”며 “군 병력 추가 지원은 사단 본연의 임무로서 당연하며 상황의 변화 추이를 지켜보면서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대전 세종 지역에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장기화됨에 따라 종사자들의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는 시점에서 많은 군 병력을 지원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역, 터미널 주변도로 방역 시 차량정체 등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시민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