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110명·완치 177명…격리치료 확진자 수 감소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110명·완치 177명…격리치료 확진자 수 감소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3.1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 총 7천979명·사망 68명·완치 510명…격리중 7천470명→7천402명

신규확진 세종 17명·서울 13명·경기 7명…대구·경북 65명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상황실에서 의료진이 8~13층에 마련된 음압병실들을 모니터로 살펴보고 있다. 2020.3.9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상황실에서 의료진이 8~13층에 마련된 음압병실들을 모니터로 살펴보고 있다. 2020.3.9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1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7천97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보다 완치자가 67명 많아 격리 치료를 받는 확진자 수도 감소했다

신규 확진자 하루 증가 폭은 전날 114명에 이어 100명대를 유지했다. 반면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된 사람은 177명으로 크게 늘어 총 완치자 수는 510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110명 가운데 65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61명, 경북 4명이다.

세종시에서는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면서 1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17명 모두 해수부 관련 확진자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에서는 구로구 코리아빌딩 콜센터 집단감염 영향으로 총 1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에서는 7명, 인천에서는 2명이 추가됐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부산 1명, 대전 2명, 울산 2명, 충남 1명 등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 5천928명, 경북 1천147명이다.

다른 지역은 서울 225명, 부산 100명, 인천 27명, 광주 15명, 대전 22명, 울산 27명, 세종 32명, 경기 185명, 강원 29명, 충북 27명, 충남 115명, 전북 7명, 전남 4명, 경남 85명, 제주 4명 등이다.

확진자 중에서는 여성(61.9%)이 남성(38.1%)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274명(28.5%)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천523명(19.1%), 40대 1천117명(14.0%), 60대 985명(12.3%) 등의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68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1명(67번째)이 추가로 공식 집계됐고, 이날 경기 성남에서 1명(68번째)이 추가 확인됐다. 치명률은 0.84%다.

68번째 사망자는 77세 여성으로 분당제생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성남시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았지만 이날 숨졌다.

어제 177명이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돼 하루 최다를 기록했다.

하루 확진자가 100명 이상 발생한 이후 완치 확진자가 신규 확진자보다 많아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 수도 전날 7천470명에서 7천402명으로 줄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24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24만8천647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22만2천728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7천94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