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제독차량까지 지원…다중이용시설·확진자 동선 등 소독
용인시, 제독차량까지 지원…다중이용시설·확진자 동선 등 소독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3.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5사단 ‘코로나19 확산 막자’ 방역 동참
▲ 55사단 방역지원 차량이 시민체육공원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방역했다.
[업코리아] 용인시는 4일 육군 보병 제55사단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매일 시와 합동으로 다중이용시설 등을 방역소독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용인중앙시장, 용인공용버스터미널, 보정동 카페거리 등 다수 인파가 몰리는 지역을 5구역으로 나눠 매일 1곳씩 순회하며 방역소독을 한다.

또 확진환자의 주거지역을 포함해 환자나 가족의 동선으로 밝혀져 매출에 타격을 입은 골목상권 소상공인의 점포 내부와 관내 선별진료소 등도 방역소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55사단은 제독차량 2대와 차량 운행·방역 등 7명의 병력을 투입하고 시는 보호구와 장갑, 신발이 든 보호복 60세트와 방진복, 소독약, 등짐펌프 등 방역용품을 지원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 군에서 적극 협조해줘 감사하다”며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과도하다고 할 만큼 철저히 방역소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