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세계 87곳서 한국발 입국제한…루마니아·라이베리아도 격리
'코로나19'로 세계 87곳서 한국발 입국제한…루마니아·라이베리아도 격리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3.0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보다 4곳 늘어…미국행 승객은 37.5도 이상이면 탑승 거부
국토교통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국행 노선에서 실시하고 있는 발열검사를 3일 오전 0시 이후 출발편부터 모든 국적사와 미국 항공사로 확대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 카운터 모습. 2020.3.3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국행 노선에서 실시하고 있는 발열검사를 3일 오전 0시 이후 출발편부터 모든 국적사와 미국 항공사로 확대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출국 카운터 모습. 2020.3.3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가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발 방문객의 입국절차를 까다롭게 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3일 오전 9시 기준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막거나 입국절차를 강화한 국가·지역은 전날 밤보다 4곳이 늘어 총 87곳이다.

입국을 전면 또는 일정 기간 금지하는 데는 36곳으로 변화가 없다. 

몰디브는 서울과 경기도를 입국금지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여전히 대구·경북·경남·부산을 방문한 후 들어오는 외국인은 막고 있다. 

검역 강화와 격리 등을 통해 입국절차를 강화한 국가·지역은 중국을 포함해 51곳이다.

전날 오후 10시에 조지아가 추가된 데 이어 이날 베네수엘라, 루마니아, 라이베리아, 민주콩고 등 4곳이 추가됐다.

베네수엘라가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을 방문한 후 입국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발열검사와 모니터링을 시행했다.

루마니아는 대구·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을 지정시설에서 14일 격리하고 그 외 한국 지역에서 온 외국인은 14일 자가격리한다.

라이베리아는 입국 전 14일 이내 한국, 중국, 이란을 방문한 후 입국한 외국인을 지정시설에 격리한다.

민주콩고는 공항에 도착한 모든 승객에 대해 발열검사를 하고 증상이 있으면 병원으로 이송해 정밀검사를 한다.

이미 시행한 조치를 확대한 곳도 있다.

러시아는 사할린에 이어 모스크바에서도 한국발 항공기에서 내린 외국인을 14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영국은 대구·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에 한정했던 자가격리 권고를 한국 전역으로 확대했다.

미국은 아직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을 하고 있지 않지만, 공항 탑승구에서 발열검사를 받아야 하며 37.5도 이상이면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세계 각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dev/newest_list.mof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외교부는 수시로 변경되는 입국절차를 출국 전 확인할 수 있도록 탑승객이 인천국제공항에 들어서면 자동으로 문자메시지를 받는 방안을 국내 이동통신사와 협의 중이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