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교인 1천983명 숨겼다"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대구시, "교인 1천983명 숨겼다" 신천지 교회 책임자 고발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2.2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확보 명단 대조로 교육생·외국인 추가 확인…"소재 파악"
방역 중인 신천지 대구교회 [사진=연합뉴스]
방역 중인 신천지 대구교회 [사진=연합뉴스]

 

대구시가 지난 27일 정부로부터 타지역 신천지 교회 신도 중 대구에 주소를 둔 거주자, 대구교회 교육생 등이 포함된 명부를 대구시가 확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명부와 대조한 결과 신도 1천983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28일 밝히고, 신도 수를 누락시켜 속인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고발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대구시에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은 주소는 대구지만 지파가 다른 신천지교회 교인 222명, 신천지 대구교회 교육생 1천761명 등이다.

이 명단에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일부 포함돼 외국인이 정확히 몇 명인지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확보한 명단에는 국적이 분류돼 있지 않았다.

앞서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교회로부터 교인 8천269명 명단을 받은 바 있다.

이들을 모두 합하면 28일 기준 대구시가 관리 중인 신천지 교인은 총 1만252명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담당 공무원들이 추가 확인된 1천983명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며 "지난번처럼 경찰을 통해서라도 끝까지 추적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