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철통 방어…동대문구 전통시장 자율방역대 활동 시작
코로나19 철통 방어…동대문구 전통시장 자율방역대 활동 시작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2.2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 27일 청량리종합시장에서 ‘전통시장 자율방역대 발대식’ 개최
▲ 27일(목), 동대문구 제기동 청량리종합시장에서 진행된 ‘전통시장 자율방역대 발대식’을 마친 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노란색 옷)이 자율방역대원들과 함께 전통시장을 방역하고 있다.
[업코리아] 동대문구가 27일 오후 2시, 제기동 청량리종합시장에서 ‘전통시장 자율방역대 발대식’을 열고 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위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발대식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해, 자율방역대원, 전통시장 관계자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부터 전통시장을 지켜내고자 하는 힘찬 구호를 외치며 철통 방역을 실시할 것을 다짐했다.

발대식 이후에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과 방역대원들이 청량리종합시장의 점포들을 직접 소독하고 상인들에게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부터 활동을 시작한 동대문구의 ‘전통시장 자율방역대’에는 지역 내 21개 전통시장의 상인 총 80명이 참여해 전통시장과 인근 상가 등 6천여 개 점포를 대상으로 방역을 실시한다.

방역대원은 주 2회 자율적으로 방역을 진행하고 점포주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 추가 방역을 실시한다.

자율방역대는 코로나19의 확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활동한다.

구는 자율방역대의 원활한 활동을 돕기 위해 소독약품, 방역기, 보호복, 고글, 장화, 장갑 등 방역에 필요한 물품을 수시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전통시장 상인들께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자율적으로 나서주셔서 마음이 든든하다”며 “저를 비롯한 우리 동대문구 모든 직원들도 코로나19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