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상점가 현장 점검 앞장
남양주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상점가 현장 점검 앞장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2.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마트 남양주점을 포함한 관내 총 7개소 대형마트는 정기 휴무일을 이용해 매장 전체에 전면적인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업코리아] 남양주시는 최근 확산중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유동인구가 많은 관내 대규모점포 시설 및 전통시장 등의 방역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기업지원과 대규모점포 점검반을 구성하고 지난 26일 현장을 방문했다.

이마트 남양주점을 포함한 관내 총 7개소 대형마트는 정기 휴무일을 이용해 매장 전체에 전면적인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시 점검반은 고객 이용이 많은 공간이나 쇼핑 카트 손잡이 등 접촉이 많은 곳에 대한 수시 소독을 당부했고 전 직원의 마스크 착용, 매장 내 손 세정제 비치 등‘코로나19’의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마트 남양주점 시설 관계자는 “흡입 시에도 인체에 이상이 없는 소독제를 이용해 수시 소독을 실시해 고객들이 편안한 쇼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통시장 및 상인회에서도 안전한 골목상권을 만들기 위해 주기적으로 주1회 이상 자체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시 점검반은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방역을 실시해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상권을 만들어 줄 것”을 당부하고 “최근 대구 및 청도 등 일대를 방문한 근무자가 확인될 경우 선별 진료소를 통해 전화 상담 및 방문 검진 후 결과가 확인되기 전까지 자가 격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안내했다.

아울러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지속적인 현장점검 등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며 소독 업무 수행 시 유의사항을 숙지해 주 3회 이상 자체 소독을 철저히 이행하고 예방행동수칙 등을 준수해 감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