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거주자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은평구 거주자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 변진주 기자
  • 승인 2020.02.2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명 추가 발생
▲ 은평구청
[업코리아] 은평구는 추가 확진자 4명이 지난 26일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 3명은 한가족이며 1명은 시아버지의 요양보호사이다.

손씨는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직원으로 은평성모병원에 입원했던 시어머니를 병간호 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25일 증상이 있어 회사출근을 하지 않고 시립서북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손씨의 시어머니인 홍씨는 은평성모병원에 요관암으로 2월 6일부터 2월 14일까지 입원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2월 20일부터 약간의 콧물이 나고 수술 후 몸이 좋지 않은 상태였다.

또한, 시아버지인 박씨는 23일부터 오한, 인후통, 콧물 등의 증상이 있었고 박씨의 요양보호사인 정씨는 박씨의 요양을 위해 매일 가정을 방문하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4명 모두 2월 25일 시립서북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손씨와 정씨는 고대구로병원으로 박씨와 홍씨는 보라매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확진자 가족 자택은 방역을 완료한 상태이며 이동동선은 추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방역을 실시하고 세부 이동동선을 은평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2월 1일부터 은평성모병원 및 서울재활병원에서 입·퇴원한 주민 중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발견시 병원을 방문하기 전 질병관리본부 또는 해당 자치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우선 연락 후 진료를 받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고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