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대구·경북 최대봉쇄'에 "지역봉쇄 아닌 코로나19 확산 차단"
文 대통령 '대구·경북 최대봉쇄'에 "지역봉쇄 아닌 코로나19 확산 차단"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2.2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 대변인에게 설명 지시…정부도 "중국 우한처럼 봉쇄한다는 의미 아냐"
문재인 대통령이 2월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월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당정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혔다.

당정청 발표 이후 대구·경북으로의 출입이 막히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자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런 추측에 선을 그은 것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당정청의 '최대한의 봉쇄조치' 표현이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닌, 코로나19의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대구·경북에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정부가 대구와 경북의 출입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그러자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역시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우한시와 같이 지역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방역용어로서 봉쇄전략과 완화전략이라는 게 있다. 봉쇄전략은 발생의 초기 단계에서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하는 장치로 입국을 차단하고 접촉자를 빨리 찾아내서 추가적인 확산을 방지한다든지 해서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최대 봉쇄조치는 지금 대구 지역에서 방역 상의 의미로서의 봉쇄정책을 최대한 가동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