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차종 따라 650만~2700만원…418대 19일부터 선착순
용인시, 차종 따라 650만~2700만원…418대 19일부터 선착순
  • 최성종 기자
  • 승인 2020.02.1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원 신청·접수
▲ 올해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원 신청·접수
[업코리아] 용인시는 올해 전기자동차 신차 구입 보조금을 승용차, 초소형, 화물차 등 418대에 지원키로 하고 19일부터 선착순 접수를 받는다.

이는 대기오염물질 및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시는 지난 2016년부터 지금까지 총 888대에 보조금을 지원했다.

지원금은 차종에 따라 차이가 있고 승용차는 최대 1320만원, 초소형차는 650만원, 화물차는 최대 27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신청 전 6개월전부터 용인시에 주민등록한 개인 또는 법인·기업이다.

개인의 경우 1세대 당 1대만 지원되며 법인이나 기업은 의무운행기간 2년 동안 최대 3대까지 지원한다.

시는 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다자녀가족, 생애첫차구매, 노후경유차 폐차 후 구매, 상이유공자 등에 보급 대수의 20%를 우선 보급할 방침이다.

노후경유차를 폐차하고 전기차를 구매하는 경우엔 경기도에서 200만원을 추기로 지원해 주고 차상위 계층이 차량을 구매할 때는 900만원 범위 내에서 국비 10%가 추가로 지원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