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발 취소 검토…내부서도 비판 '봇물'
민주당,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발 취소 검토…내부서도 비판 '봇물'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2.1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당 회의 뒤 결론…정성호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전날 자당에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당의 유력 주자이자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이낙연 전 국무총리까지 나서 고발 취소를 요구하며 파문은 확산되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임 교수의 칼럼을 문제 삼아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한 데 이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사실이 알려지며 당 안팎의 거센 비판이 제기됐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떤 식으로든 수습해야 한다"면서 "깊이 있게 검토를 잘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이낙연 전 총리까지 나서서 이야기했는데 다른 방법이 있겠느냐"면서 "오늘 회의에서 지도부 논의를 거쳐 취소하는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확대간부회의에서 고발 취소를 포함해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본격 논의할 방침이다.

당내에서는 이날도 강도 높은 비판과 자성이 터져 나왔다.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만은 위대한 제국과 영웅도 파괴했다"며 "항상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 가치의 상대성을 인정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 북을을 지역구로 둔 홍의락 의원 역시 "오만이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다. 민주당 이야기"라며 "어쩌다 이렇게 임 교수의 작은 핀잔도 못 견디고 듣기 싫어하는지 모르겠다.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민심은 민주당을 자유한국당과 비교하지 않는다. 민주당에 온전하고 겸손하기를 원한다"면서 "이를 알아채지 못하는 민주당 지도부가 안타깝다. 더구나 스스로 검찰을 하늘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주장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