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에 정치적 중립은 생명과도 같은 것…가장 공정한 선거 만들자"
윤석열 "검찰에 정치적 중립은 생명과도 같은 것…가장 공정한 선거 만들자"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0.02.1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검사장 회의…"법·원칙 따라 소신껏 수사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 담당 부장검사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2.10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및 선거 담당 부장검사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2.10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전국 지검장 회의에서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21대 총선을 앞두고 "가장 공정한 선거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이날 "선거범죄에 대한 엄정한 수사는 공정한 경쟁질서를 확립하고 우리나라 헌법의 핵심인 자유민주주의의 본질을 지키는 일"이며 이처럼 말했다.

이날 회의는 윤 총장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리는 전국 검사장급 회의다. 전국 18개청 지검장 및 59개청 공공수사부장이 참여했다.

윤 총장은 공정한 총선 관리를 여러 차례 주문했다.

그는 "검찰에게 정치적 중립은 생명과도 같은 것이라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며 "향후 선거 수사 착수와 처리 등 진행 과정에서 공정성을 의심받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경륜 있는 지검장, 부장검사를 만나고 보니 이번 선거를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하게 치러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든다"며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가장 공정한 선거로 만들자"고 했다.

윤 총장은 "일선 검사들이 법과 원칙 따라 소신껏 수사할 수 있도록 저는 검찰 총장으로서 물심양면으로 최선을 다해 전폭 지원할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지난달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뿔뿔이 흩어진 대검 참모진들도 이날 회의를 계기로 한자리에 모였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 등을 지휘한 박찬호 제주지검장, 과학수사부장을 지낸 이두봉 대전지검장, 인권부장으로 근무한 문홍성 창원지검장, 공판송무부장을 지낸 노정연 전주지검장 등이 참석자에 포함됐다.

검찰은 이날 회의를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총선 관리 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서 검찰은 신속하면서도 엄정한 수사원칙을 세우는 한편, 선거범죄 유형별 대처방안과 선거 분위기에 편승한 불법행위 대처방안 등을 논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